Views : 103
2017.04.02 (21:50:22)


인간사는 만남으로 이루어지고 헤어짐으로 그와의 관계가 종결된다.

나는 아버지와 단 한 번의 대화도 없이 살았지만 12년이란 기간을 보냈다.

엄마는 50년동안 함께 했으며 엄마로부터 모든 것을 제공받으면서 컸으니

감사하고 만족한 만남이었다. 자식들은 거의 사십여년. 형제들은 내 나이만큼

인연을 이어가고 있다. 그 외에도 많은 이들과 짧게 혹은 길게 연을 이어가면서

살아간다.


저녁밥을 먹는데 집으로 걸려온 전화.

우리 집 전화 번호를 아는 사람이 드물어서 잠시 망설였다. 전화 번호를 확인하니

머리에 입력되어있지 않은 생소한 번호다. 내가 수화기에 귀를대고 가만히 있으니 

그쪽에서 먼저 내 이름을 대고 찾는다.


밤에 걸려온 전화는 우리 여 직원이었다. 아침에 문 열고 열심히 일하지만

내 속을 팍팍 썩이는 직원이다. 지난 주 말에 남편이 아파서 병원에서 원인을 

찾았는데 간 암 이란다. 내일과 모레는 자기가 문을 열겠지만 그 다음은 남편 

치료를 도와야 하기 때문에 결근한다는 얘기다. 평소 왕왕대는 그녀답지않게 

목소리가 완전 저음이다.   


전화를 끊고나서 생각에 잠긴다.

이 직원은 남편과의 삶이 얼마나 이어 질련지 미래가 예측할 수 없을 터고

나 또한 이 직원과의 인연을 알 수 없다.


이렇게 언젠가는 헤어져야 하는 인생사인데 왜 좀더 사랑하고 이해하며

상대방을 배려하며 살아갈 수 없을까? 


"하나님 오늘처럼 이렇게 내 속을 팍팍 썩이고 말 안 듣는 테리(가명) 

말썽없이 우리샵에서 자기발로 걸어 나가게 해 주세요." 

테리로부터 속상할때마다 드린 나의기도...(내 기돗빨이 너무 셋나?)


Apr 2.jpg



No.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
Selected 아일랜드 이야기 1871 - 만남의 길이 Attachment
Alicia
103 Apr 02, 2017
1868 아일랜드 이야기 1870 - 이별은 또 다른 만남이다 Attachment
Alicia
105 Apr 01, 2017
1867 아일랜드 이야기 1869 - 연약함이 아름답다 Attachment
Alicia
90 Mar 31, 2017
1866 아일랜드 이야기 1868 - 나이는 먹을 수록 아름답다 Attachment
Alicia
106 Mar 30, 2017
1865 아일랜드 이야기 1867 - 신나는 전쟁 Attachment
Alicia
115 Mar 27, 2017
1864 아일랜드 이야기 1866 - 자존감 Attachment
Alicia
102 Mar 26, 2017
1863 아일랜드 이야기 1865 - 연애박사 Attachment
Alicia
103 Mar 25, 2017
1862 아일랜드 이야기 1864 - 계속 꾸는 로또 꿈 Attachment
Alicia
121 Mar 22, 2017
1861 아일랜드 이야기 1863 - 죄와 벌 Attachment
Alicia
110 Mar 21, 2017
1860 아일랜드 이야기 1862 - 입맛 = 위 맛 Attachment
Alicia
127 Mar 20, 2017
1859 아일랜드 이야기 1861 - 돈이 자유를 찾아준다 Attachment
Alicia
131 Mar 18, 2017
1858 아일랜드 이야기 1860 - 평범한 하루 Attachment
Alicia
103 Mar 17, 2017
1857 아일랜드 이야기 1859 - 사기꾼들 Attachment
Alicia
108 Mar 16, 2017
1856 아일랜드 이야기 1858 - 짧은 여행기록 3 Attachment
Alicia
123 Mar 15, 2017
1855 아일랜드 이야기 1857 - 짧은 여행기록 2 Attachment
Alicia
103 Mar 14, 2017
Tag Lis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