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s : 91
2017.04.03 (23:11:28)

권사님 만약 제가 그곳에 간다면 정말로 받아 주실 수 있나요?

미국에서 걸려온 전화다.


"물론이지요. 얼른와서 방을 잡으셔야지 방이 많지가 않아요. 흐 흐 흐"

그와 많은 대화를 나누고 전화를 끊었다. 내가 몇 달 전에 이런 얘기를

아일랜드 이야기에 내 보내기도 했지만 정말로 실현 할 참이다.


우리집은 보통 사이즈에 방이 세 개 있다. 두 개는 비어있는데 여름에는

한 분이 오기 때문이 딱 한 방 남은 것을 이 분에게 제공해 드릴 수 있다고

얘기했다.  


살아가는 것이 힘겨울때가 많다. 아무리 잘 살려고 노력해도 돌아오는 것은

다시 제 자리. 경제적인것은 그렇다 치더라도 홀로의 삶이 얼마나 고독한가?

이런 사람들이 모여 서로 의지하며 살아간다는 생각만 해도 신명난다. 


최근 내게 어느분이 너무 힘들게 살지말고 '머무는듯 지나는 듯' 살라고

충고해 준 분이있다. 참 맞는 말인것 같다. 

* 대충대충 살고 (내가 좀 완벽하게 살려는 것이 있기에)

* 잡으려고 하지말고 (내가 무엇을 잡으려고 너무 애쓰니까)

* 모든것을 지나는듯 살란다. (인간이나 물건 모든것이 스쳐 지나간단다.)


하나님은 언제나 사람을 통해 내게 말씀을 전달해 주신다. 감사히 받으며 자리에 든다.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


오랫만에 그림 한 폭 그렸습니다.


Apr 3.jpg

No.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
1884 아일랜드 이야기 1886 - 봄 Attachment
Alicia
27 Apr 22, 2017
1883 아일랜드 이야기 1885 - 이게 살아있는 증거다 Attachment
Alicia
48 Apr 21, 2017
1882 아일랜드 이야기 1884 - 내가 서브웨이 손님이 되어 Attachment
Alicia
81 Apr 19, 2017
1881 아일랜드 이야기 1883 - 오늘도 새로운 날이었다 Attachment
Alicia
72 Apr 18, 2017
1880 아일랜드 이야기 1882 -회자정리(會者定離) Attachment
Alicia
84 Apr 17, 2017
1879 아일랜드 이야기 1881 - 수영장 환타지 Attachment
Alicia
88 Apr 15, 2017
1878 아일랜드 이야기 1880 - 프로가 좋아 Attachment
Alicia
80 Apr 13, 2017
1877 아일랜드 이야기 1879 - 식은 내 손 Attachment
Alicia
87 Apr 12, 2017
1876 아일랜드 이야기 1878 - 나의 프로는 무엇일까? Attachment
Alicia
99 Apr 11, 2017
1875 아일랜드 이야기 1877 - 빛 바랜 그 남자 Attachment
Alicia
84 Apr 10, 2017
1874 아일랜드 이야기 1876 - 밤새 안녕? Attachment
Alicia
97 Apr 08, 2017
1873 아일랜드 이야기 1875 - 사랑과 전쟁 Attachment
Alicia
99 Apr 06, 2017
1872 아일랜드 이야기 1874 - Challenge 2 Attachment
Alicia
99 Apr 05, 2017
1871 아일랜드 이야기 1873 - 자라지 않는 어른 Attachment
Alicia
93 Apr 04, 2017
Selected 아일랜드 이야기 1872 - 머무는듯 지나는듯 Attachment
Alicia
91 Apr 03, 2017
Tag Lis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