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s : 99
2017.04.05 (07:40:45)

아침 7시 정각에 서비스 캐나다 직원과 인터뷰가 있었다.

이 일을위해 새벽 5시 반에 잠이깨어 목욕재게하고 화장까지 마친 후

커피 한 컵을 책상위에 얹어놓고 전화 오기를 기다린다.


이 인터뷰는 현재 우리 회사에서 작년 7월부터 일하고있는 한국인 직원의

영주권 신청을위함이다. 탐슨과 같은 절차를 밟는 것인데 탐슨보다 조금 더

까다롭다. 이번에는 수퍼바이져를 뽑는 캐이스이기 때문이다. 이민이 까다로워

져서 수퍼바이져로 해야 된다고 이민 대행사에서 권면했기 때문이다.


어제 새벽 일어나 전화기로 메일을 첵업하니 들어온 이 메일이 하나 있었다.

생소한 메일주소라서 광고인줄 할고 지울까 생각했지만 일단 컴퓨터를 켜고

자세히 보니 서비스 캐나다에서 들어온 아주 중요한 메일이었다.


내용인즉 우리가 신청한 서류에대해 인터뷰를 하려고 하기전에 연락한다면서

내 연락을 부탁했다. 메일을 넣고 전화로도 메시지를 넣었다. 몇 시간 후 오타와에서

연락이왔다. 여자다. 나는 마음을 가다듬고 그녀와 통화에 임했다. 그동안 내 가방안에

32 페이지의 서류가 늘 나와 함께 다녔다. 작년 9월부터 광고가 나갔고 서류에관해

공부하기 시작한 것은 약 3개월 전이다. 어떤 질문을 할 것인가 공부(연구)하면서 늘 잠이들었다.


탐슨때는 낮에 일과 도중에 전화가 들어가 즉시 인터뷰를 한다고 해서 무척 당황했었다.

내가 시간을 벌기위해 지금 너무 바쁘니 2 시간 후에 전화를 다시 달라고 해 놓고 부랴부랴

집으로 달려와 서류를 펴 놓고 마음을 진정시킨 경험이 있다.


이번 케이스는 왠일인지 미리 연락이와서 무척 감사했다.

어제 여자 오피서와 얘기하면서 자기도 우리 서류를 아직 검토하지 않아서 인터뷰를

못 하니 내일(즉 오늘) 하자고 제안해와서 오늘아침 7시로 시간을 잡았다. 그쪽은 4시간

앞서가니까 내가 그쪽 사정을 봐 주기로 했다.


6시부터 나는 모든 서류를 다시 들여다보면서 질문에 망설이지 않으려고 

긴장되는 마음으로 기다렸다. 정각 7시 딩동딩동 전화가 울린다. 첫 울음에 바로 전화를

받았다.


"Hi, Summer Good Morning. I am waiting for you."

"일찍 전화를 받아주어서 고마워요. 그쪽은 이른 아침인데요."

"천만에요. 나는 지금 목욕하고 화장까지 끝내고 당신을 기다리고 있었지요."

"으 하 하 하, 내가 당신 얼굴 보지도 않는데...!"

"그래도 내 정성을 보낼려구요."

"하 하 하 고마워요." 그녀가 다시 웃는다


인터뷰는 언제나 긴장이다. 이것은 한 가족의 운명이 달려있기 때문에 절대로

소홀히 할 수 없는 것 아닌가. 가장 힘든 질문 왜? 이곳 현지인을 안 쓰느냐다.

나는 여러 각도로 대답할 것들을 미리 연습해 놓았기 때문에 거침없이 술술 잘

대답했다. 수 십명의 신청자들을 어떻게 물리쳤는가를 대답하기에는 그리

쉽지않다. 특히 이번에는 웨이지가 높기 때문에 신청자가 상당히 몰려왔다.


그녀가 묻는 중요한 것들이 잠시 끝날 무렵에 내가 왜 이 사람을 뽑아야만

하는가를 찬찬히 설명했다. 물론 미리 연습 해 둔 것 들이다.

그녀는 서류가 완벽하고 내 인터뷰가 만족하다면서 좋은 결과를 가져 올 것이라며

걱정 말라고 오히려 위안을 준다.


어제 내가 그녀에게 내 영어가 완벽하지 않다고 말하니 천천히 얘기하면서 도와 

주겠다고 말해왔다. 아침에 오피서가 전화를 끊으면서 그녀가 내게 말 한다.

"당신 영어 하나도 못 알아 들은 것 없고 정성스럽게 대답해 주었으며

서류가 거짓없이 깨끗합니다. 고맙습니다."라며 칭찬해 준다.


인터뷰는 10분만에 끝났다.

이민 인터뷰 2 개를 통과하고나니 이제는 약간의 요령을 터특했다고나 할까? 흠 흠 흠

그래도 이것으로 끝나나지 3 개월동안 공부하느라 내 흰머리 더 늘어났다.


도전이 가져다 주는것은 언제나 성취감이다.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


** 이번 박근혜 탄핵을위해 특검들이 들여다 본 서류는 만 여 페이지라는데 정말 

천재들이다. 나는 겨우 32 페이지가지고 끙끙 댔으니.


서브웨이 서류.jpg

No.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
1884 아일랜드 이야기 1886 - 봄 Attachment
Alicia
27 Apr 22, 2017
1883 아일랜드 이야기 1885 - 이게 살아있는 증거다 Attachment
Alicia
48 Apr 21, 2017
1882 아일랜드 이야기 1884 - 내가 서브웨이 손님이 되어 Attachment
Alicia
81 Apr 19, 2017
1881 아일랜드 이야기 1883 - 오늘도 새로운 날이었다 Attachment
Alicia
72 Apr 18, 2017
1880 아일랜드 이야기 1882 -회자정리(會者定離) Attachment
Alicia
84 Apr 17, 2017
1879 아일랜드 이야기 1881 - 수영장 환타지 Attachment
Alicia
88 Apr 15, 2017
1878 아일랜드 이야기 1880 - 프로가 좋아 Attachment
Alicia
81 Apr 13, 2017
1877 아일랜드 이야기 1879 - 식은 내 손 Attachment
Alicia
87 Apr 12, 2017
1876 아일랜드 이야기 1878 - 나의 프로는 무엇일까? Attachment
Alicia
99 Apr 11, 2017
1875 아일랜드 이야기 1877 - 빛 바랜 그 남자 Attachment
Alicia
84 Apr 10, 2017
1874 아일랜드 이야기 1876 - 밤새 안녕? Attachment
Alicia
97 Apr 08, 2017
1873 아일랜드 이야기 1875 - 사랑과 전쟁 Attachment
Alicia
100 Apr 06, 2017
Selected 아일랜드 이야기 1874 - Challenge 2 Attachment
Alicia
99 Apr 05, 2017
1871 아일랜드 이야기 1873 - 자라지 않는 어른 Attachment
Alicia
93 Apr 04, 2017
1870 아일랜드 이야기 1872 - 머무는듯 지나는듯 Attachment
Alicia
92 Apr 03, 2017
Tag Lis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