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s : 87
2017.04.12 (23:05:27)

저녁에 질 좋은 소고기를 넣고 카레를 만들었다

뜨거운 밥과함께 탐슨에게 주려고 샵으로 달려갔다

마침 저녁 손님이 많아서 도와주면서 그가 저녁 먹기를 기다렸다

"언니, Thank you. 그렇지 않아도 뭘 먹을까 고민하고 있어죠."라며 싱긋 웃는다

낮에도 함께 일 하면서 "탐슨~~" 하면 내가 무슨 얘기를 하려는지 알고 "언니~~"

라며 대답한다. 마치 높은 산에서 소리치는 메아리 처럼.


샵에 들어가면 나올때까지 손에서 물이 떨어지지 않는다.

얼마나 몸을 움직이는지 정신없다. 시간이 잘 가서 좋기도하지만 

갑자기 똑 같은 일을 하며 "으 흐음~" 한숨이 쉬어지기도 한다.

내가 여러번 탐슨을 부르면서 "너 사는게 뭔지아니?"라며 묻는다

"I don't know"그의 대답은 언제나 간단하다.

이제 그 긴 얘기는 그만두고 "탐슨"만 부르면 그도 똑 같이 내 이름만 

부르면서 함께 허 허 웃고 서로 위로한다.


어느 작가의 글 한 줄이 내 마음에 와 닿는다.

"오랫동안 나는 손에 이글거리는 숯덩이를 든 채 엇 뜨거, 엇 뜨거, 버둥거리는

세월을 살아왔다. 야멸차게 내려놔 버리기엔 오기가 나고 계속 들고 있기엔 너무 

힘겨운 시간들이었다. 그런데 언제부턴가 더 이상 괴롭지 않아 손을 들여다보니 

그 벌겋던 잉걸불이 저절로 식어 있었다. 과연, 시간이 모든 것의 주인이었다."


내 손을 다시 한 번 들여다 본다.

내 손도 그 작가 처럼 저절로 다 식어있다.

역시 시간이 모든것의 주인 맞다.

더 뜨거울 것도 없고 

뜨거워 져서도 안될

그런 나를 발견한다

식은 손이 자유롭다

식은 손이 귀하다

식은 손이 자랑스럽다


Tulips.jpg



No.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
1884 아일랜드 이야기 1886 - 봄 Attachment
Alicia
27 Apr 22, 2017
1883 아일랜드 이야기 1885 - 이게 살아있는 증거다 Attachment
Alicia
48 Apr 21, 2017
1882 아일랜드 이야기 1884 - 내가 서브웨이 손님이 되어 Attachment
Alicia
81 Apr 19, 2017
1881 아일랜드 이야기 1883 - 오늘도 새로운 날이었다 Attachment
Alicia
72 Apr 18, 2017
1880 아일랜드 이야기 1882 -회자정리(會者定離) Attachment
Alicia
84 Apr 17, 2017
1879 아일랜드 이야기 1881 - 수영장 환타지 Attachment
Alicia
89 Apr 15, 2017
1878 아일랜드 이야기 1880 - 프로가 좋아 Attachment
Alicia
81 Apr 13, 2017
Selected 아일랜드 이야기 1879 - 식은 내 손 Attachment
Alicia
87 Apr 12, 2017
1876 아일랜드 이야기 1878 - 나의 프로는 무엇일까? Attachment
Alicia
99 Apr 11, 2017
1875 아일랜드 이야기 1877 - 빛 바랜 그 남자 Attachment
Alicia
84 Apr 10, 2017
1874 아일랜드 이야기 1876 - 밤새 안녕? Attachment
Alicia
97 Apr 08, 2017
1873 아일랜드 이야기 1875 - 사랑과 전쟁 Attachment
Alicia
100 Apr 06, 2017
1872 아일랜드 이야기 1874 - Challenge 2 Attachment
Alicia
100 Apr 05, 2017
1871 아일랜드 이야기 1873 - 자라지 않는 어른 Attachment
Alicia
93 Apr 04, 2017
1870 아일랜드 이야기 1872 - 머무는듯 지나는듯 Attachment
Alicia
92 Apr 03, 2017
Tag List